공양간

HOME

모든 생명에게 감사하고 온 세상의 화평을 기원하는 음식, 사찰음식

한국사찰음식

이달의 사찰음식




따끈하고 달콤하고 든든한 사찰의 별미간식 호박범벅

경남 창원시 진불선원에서는 가을에 수확한 늙은 호박으로 호박범벅을 만들어 먹는다고 합니다. 범벅은 팥·호박·옥수수·고구마 등을 삶아 으깨고 곡물을 약간 섞어 끓인 음식을 말합니다.
진불선원 호박범벅은 좁쌀, 옥수수, 팥 등을 넣고 푹 삶고 쌀가루를 풀어서 끓입니다. 강원도 사찰에서는 감자범벅, 옥수수범벅을 많이 먹고, 경상도지역 사찰에서는 호박범벅을 주로 만들어 먹는다고 하네요~


재료) 4인분 기준
늙은호박 200g, 단호박 200g, 조 100g, 옥수수 150g, 팥 100g, 물 8컵, 쌀가루 1컵, 설탕과 소금 약간, 고명용 잣 약간

만드는 방법)
1. 단호박과 늙은 호박은 껍질을 벗기고 씨를 긁어낸 후 5cm 크기로 썰고, 냄비에 호박과 물을 조금 넣고 충분히 푹 삶고 으깬다.
2. 좁쌀은 씻어 놓고, 팥과 옥수수는 물을 붓고 푹 삶는다.
3. 냄비에 으깬 단호박과 늙은 호박, 팥, 옥수수, 조 등을 넣어 끓이고, 범벅이 익으면 쌀가루와 팥물로 농도를 조절한다.   
4. 호박범벅에 설탕과 소금을 넣고 간을 하고 대접에 담아 잣을 고명으로 장식한다.

조리팁! 호박범벅에 사용하는 팥물은 호박죽 노란색을 흐리게 하므로 호박범벅 마무리 단계에 넣어주세요~